푸른숲출판사
도서정보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베르톨트 브레히트|루이 아라공|마야코프스키|하인리히 하이네
2018. 07. 30
12,000원
384 / 페이지
9791156757474

김남주 번역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 재출간 

촛불은 시이다. 이제 시를 다시 읽는다. 미래를 위해서……. - 박광숙

진실과 순결을 노래한 시인들

고故 김남주 시인은 옥중에서 교도관 두 명에게 몰래 펜과 종이를 얻어 자신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저항시인들의 시를 번역한다. 이후 이 교도관들의 도움으로 번역 원고를 밀반출해 책으로 출간하게 된다.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1988년 초판 출간)는 김남주 시인이 옥중에 있을 때 출간되었으며, 1995년 김남주 시인 추모 1주기를 맞아 『은박지에 새긴 사랑』(번역 시집 1),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번역 시집 2)가 출간되었다. 이 책은 95년도 판 『아침저녁으로 읽기 위하여』를 재구성한 것이다.

생전에 김남주 시인은 “자신이 좋아서 번역한 시나 쓴 시가 세상을 거꾸로 살고 있고 그렇게 살려고 하는 사람에게는 조금은 쓸모가 있는 약이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김남주 시인의 부인인 박광숙 작가의 말처럼 “뒤엉키고 헝클어진 사회에서 진실과 순결을 노래한 시인들의 시들이 어느 날엔가 천상의 약이 되어 이지러진 세상을 치유하게 될 날이 오리라는” 믿음으로 이 책이 다시 태어났다. 2016년에서 2017년으로 넘어가던 그 겨울의 촛불과 풀어야 할 숙제들은 김남주 시인이 번역한 이 시들이 늘 그래왔듯이 지금도 우리 안에 있음을 되새기게 한다. 다시는 반복되지 말아야 할 역사의 쓰라린 상흔을 기억하며, “이제 시를 다시 읽는다.”



베르톨트 브레히트
Bertolt Brecht
독일 바이에른 지방에서 태어난 브레히트는 뮌헨에서 의학을 공부했고 1924년까지 군병원에서 복무했다. 이 시기에 첫 희곡『바알신』을 집필했고, 희곡『한밤중의 북소리』로 클라이스트 문학상을 수상했다. 1920년대 후반부터 마르크스주의를 접하면서 그의 반부르주아적 경향이 짙어갔는데, 독일 연극계에서 그의 작품 상연이 금지될 정도로 문학을 통해 자신의 사상을 피력했다. 연극은 관객으로 하여금 무대 위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존재를 믿게 하거나 동화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며, 연극이 현실이 아님을 상기시키는 여러 장치들을 고안했다. 이런 서사극 이론의 바탕 위에서『서푼짜리 오페라』,『마하고니 시의 흥망』,『에드워드 2세』등을 집필했다. 희곡뿐만 아니라 시 분야에서도 많은 양식과 서법을 능숙하게 구사했으며『노래, 시, 합창』,『스벤보르거 시집』등을 남겼다. 1955년 모스크바에서 스탈린상을 수상했다.


하인리히 하이네
Heinrich Heine
사랑과 정치에 대한 풍자시로 유명한 하이네는 독일의 뒤셀도르프에서 유대인으로 태어났다. 1821년 베를린 대학에 등록했지만 공부보다는 문학, 역사, 그리고 헤겔 철학에 심취했다. 그의 초기 시는『시가집』에서 보이듯 연애를 주요 소재로 다루었으나 1830년 프랑스 7월 혁명 이후 파리에 정착하면서부터 당대 사회 문제에 주의를 기울이기 시작했다. 1843년부터 마르크스를 알게 되었고 그 무렵 독일의 보수 반동적 정치 상황을 통렬히 공격한 장편 풍자시「독일 겨울 이야기」와 당대의 정치시를 풍자한「아타 트롤」등을 발표했다. 하이네는 마르크스와의 친분을 계속 유지했으나 공산주의에 경도되지 않았다. 그의 세 번째 시집『로만체로』에서는 인간 조건에 대한 통절한 비탄을 노래하고 있다.


루이 아라공
Louis Aragon
프랑스의 초현실주의를 주도한 시인, 소설가이고 진보적 정치 행동가이기도 하다. 1927년 공산당에 입당했는데 그 후로 그는 공산당의 문학과 예술에 지속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게 되었다. 1928년 러시아 태생의 엘자 트리올레트를 만나 결혼했고 아내로부터 끊임없는 영감을 받았다. 1933년에는 그의 정치 참여 때문에 초현실주의자들과 결별을 했고, 1945년 프랑스 공산당 중앙 위원으로 선출되었다. 장편 소설『현실 세계』는 사회 혁명을 향해 나아가는 프롤레타리아의 계급 투쟁을 역사적 관점에서 묘사하고 있으며,『단장 시집』,『프랑스의 기상 나팔』에 실린 시들은 아라공의 열렬한 애국심을, 시집『엘자의 눈』,『나에게는 엘자의 파리밖에 없다』에서는 아내 엘자에 대한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1957년에 레닌 평화상을 1981년에는 프랑스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블라디미르 블라디미로비치 마야콥스키
Vladimir Vladimirovich Mayakovskii
러시아 혁명과 소비에트 초기의 지도적 시인이다. 15세 때 러시아 사회민주주의 노동당에 입당했으며 전제 정치에 반대하는 반국가 활동으로 여러 번 감옥에 드나들었다. 1909년 독방에 수감되었을 때부터 시를 쓰기 시작했는데 그의 시는 군중을 대상으로 한 연설조로 눈에 띄게 자기주장이 강하고 도전적인 형식과 내용을 지녔다. 1914~1916년에 두 편의 중요한 장시「바지를 입은 구름」,「척추의 플루트」를 완성했는데 두 작품 모두 짝사랑의 비극과 세상에 대한 시인의 불만을 표현하고 있다.


역 : 김남주

1945년 전남 해남 출생 
1968년 전남대 영문과 입학 
1974년 『창작과 비평』 여름호에「잿더미」등 7편의 시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나옴 
1979~1988년 남민전 사건으로 구속되어 옥중 생활 
1991년 제9회 신동엽창작기금 수상 
1992년 제6회 단재상 문학 부문 수상 
1993년 제3회 윤상원문화상 수상 
1994년 2월 13일 별세, 제4회 민족예술상 수상 
2014년 제3회 파주북어워드 특별상 수상

저서로 제1시집 『진혼가』, 제2시집 『나의 칼 나의 피』, 제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