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숲출판사
도서정보
아시안 잉글리시(영어를 삼킨 아시아 표준 영어를 흔들다)
리처드 파월 저 ·김희경 역
2010. 10. 29
13,000원
A5, 148*210mm(판형) | 268페이지
9788996023968

누구를 위한 ‘원어민 영어’인가? 이제는 통(通)하는 영어 ‘아시안 잉글리시’ 시대!



전 세계에서 모국어가 다른 사람들 간의 의사소통에 가장 많이 쓰이는 언어는 영어다. 이러한 현상은 특히 아시아에서 두드러지는데, 우리에게도 예외가 아니어서 많은 한국인들이 표준 영어와 원어민의 완벽한 발음을 따라잡기 위한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과연 우리의 영어가 모국어인 사람들만큼 못하다고 해서 열등감을 가질 필요가 있을까?『아시안 잉글리시』의 저자 리처드 파월은 아시아인들이 왜 현재 자신들이 쓰는 영어를 놔두고 저 먼 곳에서 표준을 찾아야 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표한다. 중요한 것은 어떤 영어를 공부할 것인가가 아닌 무엇을 위해 영어를 공부해야 하는가라는 것이다. 그는 아시아인들이 쓰는 싱글리시, 타이글리시, 콩글리시 등에 주목하면서, 새로운 정체성을 만들어 가고 있는 ‘아시안 잉글리시’를 통해 아시아와 영어의 관계에 대해 고찰한다.



☞ 북소믈리에 한마디!

일본에서 20년 이상 살면서 아시아 각국을 숱하게 여행한 영국인 언어학자 리처드 파월은 아시아인들이 자국 언어의 특징이 고스란히 담긴 자유롭고 창조적인 영어로 소통하는 모습을 관찰했다. 물론 잘못된 문법이나 표현을 사용하고는 있지만, 소통하는 데에는 그것이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아시아인들의 융통성과 적응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완벽한 영어’가 아닌 ‘통하는 영어’가 앞으로 세계 영어들이 공존하는 국면으로 나아가는 첫걸음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리처드 파월
저자 리처드 파월 RICHARD POWELL

1960년 영국에서 태어났다. 법학자 겸 언어학자로 법률 문서, 법률 영어, 법률 문화 비교, 후식민지시대 언어 정책, 비교문화 화용론(話用論) 등의 주제를 연구하고 강의한다. 일본어 이외에도 중국어, 타이어, 독일어, 체코어, 러시아어 등 여러 나라 말에 능통하다. 아시아에 25년째 거주하고 있으며 특히 아시아 지역 각 나라의 언어 정책을 연구하면서 아시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언어인 영어의 역할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동안 세계어로서 서구적 가치를 전달하며 아시아 사람들의 삶에 상당한 영향을 끼쳐온 영어는 이제 아시아의 으뜸 언어가 되어 아시아를 세계에 전하는 통로 역할도 하고 있다. 저자는 영어와 아시아의 이러한 상호작용에 주목한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역사와 정치를 공부했으며, 런던대학에서 정치학 석사 학위를 받고 변호사 자격을 취득했다. 호주 맥쿼리대학에서 일본어와 응용언어학 석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 ‘BILINGUAL LEGAL SYSTEMS’라는 주제로 박사 논문을 준비하고 있다. 여러 학술지에 법률 문서 연구와 언어 정책에 대한 논문을 발표했으며 일본에서 언어 교육에 관한 대학 교재를 집필하기도 했다. 저서로는《LAW TODAY》 《MOTIVATIONS FOR LANGUAGE CHOICE IN MALAYSIAN COURTROOMS》 《VIEWPOINTS IN LAW》 《ENGLISH THROUGH THE NEW MEDIA》 등이 있다. 현재 일본 도쿄의 니혼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도쿄 기치조지에 살고 있다.



역자 김희경

서울대 인류학과, 미국 로욜라 매리마운트대학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동아일보에서 17년 8개월간 기자, 차장으로 일했고 현재 국제 개발 NGO인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일한다. 지은 책으로《흥행의 재구성》《나의 산티아고, 혼자이면서 함께 걷는 길》《내 인생이다》, 옮긴 책으로《엘 시스테마, 꿈을 연주하다》가 있다.

프롤로그 1. 도쿄, 테렝가누 그리고 팀프 : 아시아의 세 곳, 세 가지 잉글리시
프롤로그 2. 아시아에 정착한 영어의 은밀한 사생활

제1장. 당신의 영어에 자유를 허하노라
원어민이란 누구인가?
표준 영어는 누가 정하는가?
모국어처럼 배울까, 외국어로 배울까?
어릴 때 배워야 좋다는 명제
완벽한 영어가 아니라 통하는 영어며녀 된다
영국 문화를 알면 영어를 잘할까?
예의 바름에 대한 편견과 오해

제2장. 아시아의 창조적 영어 사용자들
영어에 아시아를 담다
아시아 작가들, 영어 문학을 꽃피우다
타이글리시, 콩글리시, 싱글리시……
혼란스럽고 매력적인 아시아 영어
영어는 장식이다
신의 말씀? 아니면 악마의 유혹?
웃기는 영어
어떻게 불러야 할까요?

제3장. 아시아의 돈과 권력, 영어로 모이다
"영어 사용자만 지원 바람"
미국 회사의 인도 콜센터
병원, 영어로 시장을 넓히다
영국 법을 버리기 어려운 이?들
아시아 군대에서 왜 영어가 필요하지?
영어도 배우고 여행도 하고
대학, 영어를 타고 날아보자
스포츠 세계의 제1언어
영어의 위상
영어로 가르치는 학교가 더 좋다?
영어 공교육을 둘러싼 딜레마

제4장. 영어를 타고 세계로 가는 아시아
영어는 아시아 분쟁의 해결사?
아시아의 영어 : 침략자? 초대받은 손님?
첨단 기술은 영어를 타고
세계 뉴스 쟁탈전
영어 VS. 중국어
비행기에서 내 안전은 영어가 지켜줄까?
모국어 지키기
프랑스어는 왜 세계어가 못 되었나?
아시아 국가들이 영어를 선택하는 진짜 이유

주석
옮기고 나서. 영어에 대한 불편한 마음 한구석을 툭 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