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숲출판사
도서정보
멋진 신세계
올더스 헉슬리
2017. 10. 31
12,000원
400페이지
9791156751519

“디스토피아를 그린 20세기 최고의 예언적 소설”
-과학 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10대를 위한 필수 고전

최근 햄버거의 역사를 뒤흔들 놀라운 혁명이, 목장도 농장도 아닌 실리콘밸리에서 벌어지고 있다. 빠르면 5년 뒤부터 배양육을 이용한 인공 고기 햄버거가 시판될 전망인데, 이미 20세기 초에 이 같은 미래를 꿰뚫어본 소설이 있다. 바로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다.
작품 속의 26세기 세계 연합국은 대체 쇠고기뿐만 아니라, 사람마저 대체 자궁(유리병)으로 대량 생산해 낸다. 사람들은 계획적인 생산에 의해 평생토록 질병이나 노화 없이 건강과 젊음을 유지하며, 국가가 보급하는 환각제 소마 한 알로 행복감을 듬뿍 맛볼 수 있다.
이렇듯 도발적인 상상력으로 가득한 이 소설은 “디스토피아를 그린 20세기 최고의 예언적 소설 중 하나”(월스트리트 저널)로 꼽히며, <가디언> <옵저버> BBC <모던 라이브러리>가 영미권의 100대 소설을 결산할 때 빠짐없이 선정되곤 한다. 또한 현대 SF 영화에도 많은 영감을 주어 유튜브에서는 <매트릭스> <인셉션> <아일랜드> 등을 편집해 만든 ‘멋진 신세계 트레일러’를 찾아볼 수 있을 정도.
과학 혁명의 최전선에서 유전자 가위, 나노봇, 인공 자궁, 망막 임플란트 등 나날이 눈부신 소동이 벌어지는 요즘, 세상은 다시금 《멋진 신세계》를 호출하고 있다. 그 누구보다도 미래를 ‘하드캐리’할 세대는 다름 아닌 오늘의 10대인 듯하다. 푸른숲 징검다리 클래식은 그들의 상상력에 날개를 달아 주기 위해 청소년들의 호흡에 맞춘 42번째 책으로 완역본 《멋진 신세계》를 선보인다.

올더스 헉슬리

영국에서 태어났으며, 옥스퍼드 밸리올 대학에서 문학을 공부했다. 1920년대에 소설가로 첫발을 뗀 뒤, 기품 있는 문장과 냉소적인 필치로 가장 지적인 풍자 소설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1932년에 발표한 《멋진 신세계》는 출간 당시 인간 혐오로 가득한 작품이라는 문단의 혹평도 많았지만, 여러 세대를 거치면서 독
자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는 작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가디언>, <옵저버>, BBC, <모던 라이브러리> 등이 100대 소설을 결산할 때 빠짐없이 꼽히며, 디스토피아 소설의 최고봉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출판사 제공]

기획위원의 말 004
제 1 장 인간 배양 장치 • 009
제 2 장 장미와 사이렌 • 030
제 3 장 만인은 만인의 것 • 045
제 4 장 과잉과 미흡 사이 • 083
제 5 장 누구나 행복한 시대 • 103
제 6 장 무모한 도전 • 124
제 7 장 야만인 구역, 말파이스 • 153
제 8 장 시간과 죽음, 그리고 • 176
제 9 장 위험에 빠진 새 한 마리 • 202
제 10 장 끔찍한 해후 • 210
제 11 장 사랑은 소마처럼 오묘하다 • 219
제 12 장 사랑의 세레나데 • 246
제 13 장 고백의 시간 • 266
제 14 장 죽음에 익숙해지는 훈련 • 283
제 15 장 오, 멋진 신세계여! • 297
제 16 장 자유라는 이름으로 • 309
제 17 장 불행해질 권리 • 328
제 18 장 악몽이여, 안녕! • 343
《멋진 신세계》 제대로 읽기 • 369

저장실에서는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저마다 바쁘게 움직이며 작업이 착착 진행되고 있었다. 갓 잡은 암퇘지의 싱싱한 복막 조각이 지하 장기 저장고에서 엘리베이터에 실려 차례로 올라왔다. 휘익, 철커덕!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면 유리병 담당자는 복막 조각을 집어다 주름을 편 다음 유리병에 넣었다. 유리병이 컨베이어를 타고 멀어지기가 무섭게 다시 휘익, 철커덕! 저 깊은 곳에서부터 새 복막 조각이 올라와 느릿느릿하게 끝없이 돌아가는 컨베이어 위의 유리병에 들어갈 순서를 기다렸다. 그다음은 배아 담당자 차례였다. 유리병의 행렬이 지나간 뒤, 시험관에 담긴 난자들은 큰 그릇으로 하나씩 옮겨진다. 배아 담당자는 유리병 속의 복막 조각에 칼집을 낸 뒤 그 자리에 발육 초기의 배아를 넣는다. 그리고 염류 용액을 부으면 유리병은 분류표 붙이는 사람에게로 넘어간다. 17~18

“눈부신 발전 끝에 지금은 노인도 일을 하고 성적 쾌락을 즐기지. 삶을 즐기는 데만 해도 시간이 모자랄 지경이랄까. 가만히 앉아서 생각에 잠길 여유도, 필요도 없어졌다. 오락으로 꽉 찬 생활 중에 어쩌다 운이 나빠서 잠시 짬이 난다 해도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어. 그야말로 환상적인 효력을 지닌 소마가 있으니까. 한나절이면 0.5그램, 주말을 통째로 편안하게 보내려면 1그램으로 충분하지. 2그램을 먹으면 이국적인 여행지로 훌쩍 떠날 수도 있고, 3그램을 먹으면 달나라의 어스름한 영원 속을 비행할 수도 있다. 소마가 선사하는 휴식에서 깨어난 뒤에는 다시 일과 오락으로 가득 찬 견고한 일상으로 돌아와 촉각 영화를 보거나 탄력 넘치는 여자와 함께하거나 전자 골프를 치러 이리저리…….” 81

들창코 난쟁이 마흔일곱 명과 매부리코 난쟁이 마흔일곱 명도 짝을 이뤄 작업을 했다. 무턱 난쟁이 마흔일곱 명은 주걱턱 난쟁이 마흔일곱 명과 같이 일했다. 그렇게 조립된 발전기를 녹색 감마 제복을 입은 붉은 곱슬머리 여자 열여덟 명이 맡아서 검사했다. 그러면 다리가 짧고 왼손잡이인 델타 마이너스 남자 서른네 명이 발전기를 상자에 담았다. 마지막으로 금발에 파란 눈과 주근깨가 특징인 엡실론 마이너스 남자 예순세 명이 포장된 상자를 트럭에 실었다. 기억이 악의에 찬 심술이라도 부리는 걸까? 존은 자기도 모르게 미란다의 말을 중얼중얼 읊었다. “오, 멋진 신세계여……! 그런 사람들이 살고 있는 멋진 신세계여…….” 공장을 나서며 인사 부장이 말했다. “장담하건대, 저희 공장은 지도층과 노동 인력 사이에 갈등이 거의 없습니다. 저희는 언제나…….” 존은 그가 말을 마치기도 전에 월계수 수풀 뒤로 달려가 왝왝 토악질을 해 댔다. 마치 발을 딛고 있던 땅이 갑자기 꺼지기라도 한 것처럼, 급강하하는 헬리콥터에 탄 사람처럼.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