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숲출판사
도서정보
명왕성이 삐졌다고?
재클린 줄스 글 / 데이브 로먼 그림
2019. 12. 27
11,000원
36 페이지
9791156752578

명왕성이 안내하는 매혹적인 과학의 세계!
 
태양계 밖에 무엇이 있는지 정확히 모르는 인류는 NASA(미국 항공 우주국)를 중심으로, 태양계 가장 바깥쪽에서 태양을 돌고 있는 명왕성을 조사하기 위해 탐사선을 보내기로 한다. 2006년 1월 출발한 무인 탐사선 뉴호라이즌스호는 2015년 8월, 드디어 명왕성과 명왕성의 위성 사진을 지구로 전송했다. 무려 십 년도 넘게 걸린 프로젝트가 목표를 달성한 것이다!
그런데 탐사선이 출발할 때만 해도 명왕성은 당당히 태양계의 아홉 행성 가운데 하나였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탐사선이 도착했을 때 명왕성은 더 이상 행성이 아니었다. 갑자기 무슨 일이냐고? 탐사선이 발사되고 채 일 년도 지나지 않은 2006년 8월, 격렬한 논쟁 끝에 명왕성이 행성에서 퇴출된 것이다! 무인 탐사선이라서 망정이지, 사람이 타고 있었으면 십 년 넘게 비행한 보람이 반쪽이 되었다고 실망했을지도 모르겠다.
《명왕성이 삐졌다고?》는 태양계 행성에서 퇴출당한 명왕성이 그 이유를 찾아 나서는 이야기이다. 시퍼런 해왕성에게 구박 받고, 덩치 큰 목성에게 무시당하고, 지구에게 충고를 받는 등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좌충우돌 우주여행을 만화로 흥미롭게 풀고 있다.
하지만 단순히 명왕성이 행성에서 빠져 왜행성으로 분류된 과학적 이유만 밝히는 책이라고 생각하면 곤란하다. 명왕성의 모험은 단지 우주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이미 멸종한 공룡, 눈에 보이지도 않는 미생물, 지진을 일으키는 암석 등을 두루 만나며‘과학적 발견’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알려주고 있기 때문이다.
명왕성이 76년 만에 행성에서 퇴출 되었듯,‘과학의 발견’이란 우리가 항상‘진실’이라고 여기던 상식을 한순간에 바꾸어 버리기도 한다. 이 책은 이런 일을 하는 사람들이 바로 세상의 진실을 탐구하는 과학자들이며, 과학자들의 탐구는 결코 멈추지도, 멈추어서도 안 된다는 사실을 일목요연하게 전달한다.
이 책을 읽는 어린이 독자들은 귀여운 명왕성과 함께 흥미진진한 우주여행을 떠나면서, 막연하게만 알고 있던‘과학자’들이 어떤 일을 하고 인류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보다 명확히 이해하게 될 것이다. 동시에‘과학’의 매력에 빠져들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는 건 덤이다!

지은이 재클린 줄스
어린이 책 작가로 활동하며 여러 문학상을 수상했어요.《못된 말은 절대 다시 하지 않기》로 어린이·청소년 책에 수여하는 시드니 테일어 문학상 은상을 받았답니다. 지금은 미국 버지니아주에 살고 있어요.
 
그린이 데이브 로먼
미국 뉴욕에서 공부한 뒤 잡지의 편집자로 일했어요.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만화와 그래픽 노블, 웹툰을 그리고 쓰고 있답니다. 지금은 뉴욕에 살고 있어요.
 
옮긴이 김선영
동덕여자대학교에서 식품 영양학과 실용 영어를 공부했어요. 영어 문장을 아름다운 우리말로 요모조모 바꿔 보여 즐거워하다가 본격적으로 번역을 시작했답니다. 옮긴 책으로《플라스틱 지구》《엉덩이로 자동차 시동을 건다고?》《나를 찾아 줘》《안녕? 나는 새싹이야》《평화는 힘이 세다》외 여러 권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