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숲출판사
도서정보
분홍 소녀 파랑 소년
패트리샤 피티
2020. 02. 10
12,000원
40 페이지
9791156752615

 
여자답게, 남자답게가 아니라 ‘나’답게! _ 우리 아이를 위한 첫 양성 평등 그림책
우리는 보통 여자 또는 남자로 태어나요. 여자와 남자는 대개 신체적 특징을 기준으로 나누게 되지요. 그러니까 서로 다른 생김새를 띠고 태어난 것일 뿐, 누가 더 낫다고 평가할 수는 없어요.
그런데도 우리 사회에서는 오랫동안 여자가 남자보다 못한 존재로 여겨졌어요. 그래서 정치적‧경제적으로 아무 권리도 갖지 못한 채 한낱 남자의 소유물 취급을 받으며 살아왔지요.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여자에게도 배움의 기회가 주어지고, 또 그만큼 사회 활동을 하는 시간이 늘어났답니다. 지금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여자와 남자가 같은 권리와 의무, 자격을 누려야 한다고 생각해요. 이런 걸 ‘양성 평등’이라고 불러요. 
양성 평등은 여자와 남자를 차별하지 않고 평등하게 대우하는 걸 말해요. 기회 역시 양쪽에 똑같이 주어져야 하지요. 그런데 주변을 둘러보면 아직도 성별에 대한 편견이나 고정 관념에 사로잡혀 있는 사람들이 꽤 많아요. 여자라는 이유로, 또는 남성자라는 이유로 차별을 하는 일이 종종 생겨나고 있거든요.
가장 흔하게는 여자아이는 치마를 입어야 한다든가, 남자아이는 바지를 입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거예요. 여자아이는 다소곳해야 하고, 남자아이는 용감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도 마찬가지죠. 장난감을 살 때 여자아이에게는 인형을 고르게 하고, 남자아이에게는 로봇이나 게임기를 고르게 하는 것도 같은 경우랍니다. 아이의 성별에 따른 고정관념이 아니라 기질에 맞추어 선택을 해야 하는 것들인데 말이죠.
《분홍 소녀 파랑 소년》은 바로 이 양성 평등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오랜 세월 동안 우리의 잠재의식 속에 굳건하게 자리하고 있는, 이른바 성별에 대한 편견과 고정관념을 깨뜨려 주는 그림책이랍니다. 
 
 
여자는 분홍, 남자는 파랑? _ 성별에 대한 편견과 고정관념을 깨뜨려 보아요!
아이들은 세상에 태어나는 순간부터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남자아이는 파랑, 여자아이는 분홍이라는 정체불명의 공식에 둘러싸이게 되어요. 색깔뿐만이 아니라 남자아이는 씩씩해야 하고, 여자아이는 예뻐야 한다는 성 역할까지 강제로 규정받지요.
이 책의 주인공 브루노는 아기 때부터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파란색 세상에 반기를 들어요. 파란색 비행기, 파란색 셔츠, 파란색 모자, 파란색 신발, 파란색 공……. 생일날마다 받는 파란색 물건들을 지긋지긋하게 여긴답니다.
어른들은 브루노를 볼 때마다 이렇게 말해요.
“너는 사내아이야!”
“정말 잘생겼네?”
“남자아이는 절대로 울지 않아.”
“그래그래, 용감하구나.”
엄마도 날마다 똑같은 말을 하고요.
“남자는 언제나 씩씩해야 해. 그래야 나중에 커서 예쁜 분홍 공주를 만나지.”
 브루노는 ‘남자아이는 파랑’, ‘여자아이는 분홍’이라는 도식이 몹시 지루하고 따분하게 느껴지기 시작해요.
‘다른 색은 왜 안 되는 거지?’
그래서 어른들의 양분된 논리에 의문을 제기하며 다채로운 색상을 찾으려 애를 쓰지요. 그러던 어느 날, 공원에서 우연히 자유로운 영혼을 지닌 로사를 만나게 된답니다. 로사는 여느 여자아이들과 달리, 분홍으로 둘러싸여 있지 않았어요. 초록, 빨강, 노랑, 주황, 보라……. 여러 가지 색으로 꾸미고 있었거든요. 브루노와 로사는 날마다 어울려 놀면서 새로운 색깔을 하나씩 하나씩 찾아냈어요. 알록달록 멋진 색깔을요!
이와 같이, 《분홍 소녀 파랑 소년》은 브루노와 로사라는 두 아이가 성별을 뛰어넘어 잘 통하는 ‘친구’로 거듭나는 과정을 통해서, 다른 사람들의 잣대에 연연해하지 않고 오롯이 ‘나’ 자신으로 우뚝 서는 이야기를 아름답게 그려내고 있어요. 
다른 사람 혹은 어른들의 기대와 평가에 휘둘리지 않고 오로지 ‘나’를 기준으로 세상을 바라보아야 한다는 얘기를 넌지시 전해 주고 있지요. 그래야 지금 내가 어떤 감정을 느끼고 있는지, 또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으니까요. 여자와 남자는 단지 성별이 다를 뿐, 하고 싶은 일이나 할 수 있는 일이 다른 게 아니거든요.
브루노의 심리를 간결한 문장으로 담아낸 이야기도 돋보이지만, 처음에는 파랑색과 분홍색으로 시작했다가 색감이 점점 더 다양해지는 그림을 감상하는 재미도 꽤 쏠쏠해요. 남자는 파랑, 여자는 분홍으로 규정함으로써 양성 평등이라는 주제를 시각적으로 두드러지게 드러낼 뿐 아니라, 다양한 색감을 통해 브로노의 심리 변화를 스펙트럼하게 구현해 내고 있답니다.
이 매력적인 그림과 함께 브루노의 시선을 졸졸 따라가다 보면, 자기도 모르는 새 풍부한 감성을 지닌 채 현명하고 올바른 가치관을 장착해 가는 우리 아이의 모습과 마주하는 순간이 찾아올 거예요.

 
글‧그림 : 패트리샤 피티
1965년에 아르헨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태어났어요. 미술가였던 아버지 덕분에 어려서부터 그림을 즐겨 그리기 시작했답니다. 그 외에도 시를 쓰고 이야기를 짓는 걸 좋아했다고 해요. 대학에서 시각 디자인을 전공한 뒤, 수년간 초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책에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고 있으며, 여러 학교와 기관에서 워크숍을 열어 일러스트레이터를 꿈꾸는 후배들을 이끌어 주고 있어요.
 
옮긴이 : 양병헌
어려서부터 책 읽는 걸 좋아하고, 글 쓰는 걸 재미있어 했어요. 우리 손으로 안전한 비행기를 만드는 게 꿈이에요. 지금 카이스트에서 꿈을 향해 한 발짝 한 발짝 걸어가고 있답니다. 옮긴 책으로 《오늘은 칭찬 받고 싶은 날》 《너도나도 디지털 시민》 《내 정보가 줄줄 샌다고?》 《아무 말 대잔치 주의보》 《몸도 튼튼 마음도 튼튼》 《완두콩은 자라서 어디로 갈까?》 등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