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숲출판사
도서정보
바쁘다, 바빠! 소방관 24시
엠마뉴엘 케시르-르프티 글|프랑수아 다니엘, 안느 드샹부르시 그림|김현희 옮김
2020. 05. 28
12,800원
48페이지
9791156752660

 
애앵애앵- 긴급 출동이다!
우리의 안전한 24시간을 지키는 소방관의 하루
2019년 4월, 강원도 고성군의 전봇대에서 시작된 작은 불꽃이 강풍을 타고 산간 지역으로 크게 번졌어요. 이로 인해 총 13명의 사상자가 생겼고, 고성군과 속초군에 걸쳐 축구장 약 740개 크기의 산림이 불타 버렸지요. 그리고 1년 후, 어마어마했던 피해가 채 복구되기도 전에 멀지 않은 곳에서 다시 산불이 일어났어요. 이때는 축구장 110여 개만큼의 산림이 사라졌답니다.
산등성이를 타고 시내로까지 번진 무시무시한 불길 때문에 근처에 사는 1만여 명의 사람들이 모두 대피했지만, 거꾸로 불을 향해 달려가야 했던 사람들이 있었어요. 바로 소방관이랍니다. 2019년에는 산불을 끄기 위해 소방차 820여 대와 소방 헬기 50여 대가 강원도로 달려갔고, 2020년에는 1,800여 명의 소방관이 출동했지요. 지원 요청을 받은 전국의 소방관들이 강원도로 향하는 고속도로 광경이 보도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감동과 뭉클함을 안겨 주기도 했어요.
《바쁘다, 바빠! 소방관 24시》에는 이처럼 우리들의 안전을 책임지는 소방관들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어요. 온갖 사고 현장으로 출동하는 소방관을 뒤따라가며 소방관이 하는 일을 꼼꼼히 살피고, 소방관이 받는 훈련이나 소방관이 되기 위해서 무엇이 필요한지 알아보고 있지요. 또한 간단한 역사에서 시작해 불이 났을 때 출동하는 다양한 소방차, 화재 진압과 구조를 위한 소방 장비, 이를 관리하는 소방서의 내부, 그리고 각종 재난 현장의 모습까지 ‘소방’에 대한 모든 정보를 한눈에 들여다볼 수 있답니다.
 
 
소방관이 불만 끄는 게 아니라고요?
바쁘다, 바빠!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란 소방관의 일, 일, 일! 

집이나 건물에 불이 났을 때, 교통사고가 나서 다친 사람이 생겼을 때, 길을 가던 사람이 갑자기 쓰러졌을 때, 민가로 내려와 논밭을 헤집고 다니는 멧돼지를 봤을 때……. 우리는 무엇을 먼저 할까요? 아마 대부분 119에 전화하는 걸 떠올릴 거예요. ‘긴급 구조 119’라는 말처럼, 생명과 일상에 위협이 닥쳤을 때 우리는 자동적으로 119에 구조 요청을 하곤 해요. 그리고 전화를 받고 출동해 사람들을 위험으로부터 구하는 분들을 통틀어 ‘소방관’이라고 부른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119로 온 신고 전화는 약 1,150만 건 정도였다고 해요. 1분마다 22번, 3초마다 한 번씩 전화가 울린 꼴이지요. 가장 많은 요청은 물론, 화재 및 구조와 구급 신고였답니다. 사실 예전에는 소방관의 업무가 단어 뜻 그대로 ‘불을 끄고 예방하는 일’ 뿐이었어요. 소방 활동에 대한 최초의 기록이 담긴 삼국 시대부터 ‘소방’이라는 단어가 만들어진 19세기 말까지도 그랬다고 해요. 하지만 지금은 달라요. 화재 현장으로 출동해 불을 끄는 것은 물론,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하기, 안전 교육 실시하기, 다치거나 아픈 사람 구조하기 등 각종 재난 상황에 대처하고 구조하는 책임을 맡고 있지요.
작년에 울린 신고 전화에는 실제로 재난 사고가 발생한 경우도 있지만, 허술한 설비나 사고가 일어날 것 같은 상황을 미리 알리는 예방 목적의 신고도 많았어요. 뿐만 아니라, 매년 건조하고 바람이 강해지는 봄철이면 산불을 조심하자는 캠페인을 진행해요. 좁은 골목, 불법 주ㆍ정차 문제로 출동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소방차 길 터주기’ 운동도 정기적으로 시행하고요. 소방관의 업무가 궁금한 어린이들을 위해 소방 체험을 실시하기도 하지요. 즉, 오늘날 우리는 소방관 덕분에 여러 재난 상황에 경각심을 갖게 되었고, 이를 예방하는 방법과 사고가 났을 때 대처할 수 있는 방법도 배울 수 있게 된 셈이에요.
이 책 속에는 소방관들이 하는 수많은 일들이 빼곡하게 담겨 있어요. 도시 화재, 산림 화재, 교통사고, 긴급 구조, 지진과 홍수 등 다양한 재난 현장에 따라 달라지는 소방관들의 다양한 대처 방법은 물론, 쉽게 들어가 볼 수 없는 소방관 안의 모습도 함께 보여 주고 있지요. 평온해 보이는 소방서 안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을 거예요.
 

“우리의 책임감은 두려움보다 훨씬 세!”
세상에서 가장 큰 영웅, 소방관이 갖춰야 하는 모든 것
어릴 적, 누구라도 한 번쯤은 빨간 소방차를 보면서 소방관이 되는 꿈을 가져 봤을 거예요. 소방관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리나라에서는 일 년에 한 번씩 소방관 채용 시험을 실시하고 있어요. 필기시험과 체력 테스트, 면접을 통과해야 하지만,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람이라면 누구든 지원할 수 있지요. 만약 대학교에서 소방 관련 학과를 졸업했다면 특별 채용을 노려 볼 수도 있고요.  
소방 시험에는 누구든 응시할 수 있지만, 소방관이 되려면 꼭 필요한 것들이 있어요. 소방관의 주된 업무는 뭐니 뭐니 해도 불을 끄는 일이겠지요? 그런데 화재 현장은 엄청나게 다양해요. 불이 난 현장의 상황은 어떤지, 불길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에 따라서 대처 방법도 달라야 해요. 즉, 화재 현장에 출동했을 때 상황을 파악하고 대처하는 빠른 판단력이 필요하답니다. 또, 뜨거운 불길과 연기가 가득한 화재 현장에 들어가려면 용기와 담력도 갖춰야 하고요. 무엇보다도 인명을 구조하는 일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사람을 구해 옮길 수 있는 튼튼한 체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답니다.    
출동하지 않는 시간에도 쉴 틈은 없어요. 소방관에게는 자신을 단련하는 꾸준한 훈련이 필수거든요. 출동했을 때 빠르게 움직이려면 소방 장비를 점검하고 작동하는 연습을 꾸준히 해야 하지요. 체력 단련, 길 찾기 훈련, 산악 구조 훈련이나 레펠 훈련 등 다양한 출동 상황을 대비하는 특수 훈련도 진행하고요. 각종 캠페인과 견학 프로그램, 도심 곳곳의 소방 시설물도 관리해야 한답니다.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아서 24시간이 모자랄 것 같다고요? 그러니 소방관을 꿈꾼다면 ‘부지런함’과 ‘성실함’도 꼭 갖춰야 할 자질 중 하나예요.
이처럼 소방관이 되려면 필요한 것도, 갖춰야 할 것도 정말 많아요. 사람을 구한다는 것은 그만큼 귀하고, 누구도 선뜻 대신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겠지요? 이 책을 통해 위험한 재난 현장, 고단한 훈련 과정, 생명을 책임진다는 부담감과 싸우고 있는 소방관들의 하루를 오롯이 만나 보세요. 그러면 알게 될 거예요. 우리 집 근처에 세상에서 가장 큰 영웅들이 늘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을요!

지은이 : 엠마뉴엘 케시르-르프티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으며, 소르본 대학교에서 문학을 공부했어요. 지금은 프랑스의 여러 출판사에서 어린이를 위한 교양서를 펴내고 있답니다. 분야와 시대를 뛰어넘어 재미있고 유익한 어린이 책을 만들고 싶다고 해요.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푸른숲 어린이 백과’ 시리즈가 있어요.
 
그린이 : 프랑수아 다니엘 · 안느 드샹부르시
프랑스에서 태어났어요. 부부 사이인 두 사람은 많은 어린이 책에 함께 그림을 그리고 있지요. 또,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책뿐만 아니라, 만화와 뉴스에도 멋진 삽화를 그리고 있답니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푸른숲 어린이 백과’ 시리즈가 있어요.
 
옮긴이 : 김현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프랑스어와 영어를 공부했어요. 지금은 외국의 좋은 책을 쉽고 정확하게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답니다. 옮긴 책으로 ‘푸른숲 어린이 백과’ 시리즈를 비롯해, 《아무도 몰랐던 동물들의 별난 오줌 생활》, 《언니들의 세계사》, 《모험 아틀라스》, 《지도와 그림으로 보는 참 쉬운 세계사》 등이 있어요.

소방 장비를 정리하고 손질하는 일은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하고 있어요. 또, 장비를 직접 작동해 보면서 연습도 하지요. 그래야 현장에 출동했을 때 상황을 재빨리 파악해서 시행착오가 생기지 않도록 할 수 있거든요. 빠른 시간 내에 가장 알맞은 대처 방법을 찾아낼 수도 있고요. _8-9쪽
 
소방차 대열의 가장 끝에는 늘 구급차가 있어요. 현장에서 구조한 환자들에게 응급 처치를 한 뒤 병원으로 옮기는 일을 하지요. 차 뒤쪽에는 환자가 누울 수 있는 이동식 침대와 각종 응급 치료 장비가 실려 있답니다. 우리나라의 구급차는 형광 노란색인데요. 밤에도 잘 보일 뿐만 아니라 친근한 이미지를 주기 때문이랍니다. _14-15쪽
 
구조팀이 건물 안에 갇힌 사람들을 구조하고 있어요. 불이 나면 건물 안의 물건들이 타면서 유독 가스가 뿜어져 나와요. 거센 불길로 출입구가 가로막히기도 하지요. 그럴 때는 사다리차를 타고 올라가 창문으로 들어간답니다. 화재 진압팀은 불을 끄는 데 집중해요. 일단 둘둘 말려 있던 소방 호스를 풀어서 펌프차에 연결한답니다. 펌프차에 담긴 물은 최대로 쏘았을 때 5분 정도 쓸 수 있어요. _18-19쪽
 
구급대원은 가장 먼저 환자의 상태를 살펴요. 아무래도 여자아이의 다리가 삐끗한 것 같지요? 이동하는 동안 더 큰 부상을 입지 않도록 부목을 대어 고정해요. 응급 처치를 한 후에는 환자를 구급차에 태워 병원으로 데려가요. 병원에 도착하면 의사에게 환자가 언제 어디서 얼마큼 다쳤는지 자세하게 설명해요. 어떤 응급 처치를 했는지도 알려 주고요. 그 뒤에는 의사와 간호사가 정성을 다해 치료해 줄 거예요! _26-27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