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숲출판사
도서정보
주진우의 이명박 추적기
주진우
2017. 08. 16
15,000원
규격외 변형 / 272페이지
9791156757016

주진우의 오직 한 사람, 이명박! 그의 재산 찾아주기 프로젝트!

『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는 지난 10년 동안 돈 앞에서는 사랑도, 자식도 없는 이명박의 사라진 돈을 찾아 전 세계를 돌아다닌 주진우 기자의 처절한 실패 연대기를 담은 책이다. 정보가 있는 사람에게는 무조건 찾아가 정성을 다했고, 변심한 애인에게 매달리듯 매달리고 또 매달려서 막대한 돈이 잠들어 있는 저수지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 과정을 만나볼 수 있다.

이명박의 비자금을 좇는 취재는 거의 실패의 연속이었지만 저자는 이제, 드디어 약간은, 그 실체에 가까워졌다고 밝힌다. 그는 어떻게 접근해 무엇을 보았을까, 그리고 어떤 근거로 무엇을 증명했을까. 저자는 이 책에서 10년 만에 다시 이명박을 저격해 터트릴 뉴클리어 밤의 존재를 언급한다. 과연 이번 뉴클리어 밤이 터지면 저자의 꿈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숨죽이고 지켜보게 된다.

주진우

저자 : 주진우
저자 주진우는 정통 시사주간지 <시사IN>기자.

자칭 ‘최고 몸값의 기자’ (2002년부터 소송가액 기준).

타칭 소송당할 기사만 쓰는 ‘소송전문기자’.

100여차례 고소·고발을 당했지만 모두 이겼다.

아직까지는 감옥에 가지 않고 있다.

2002년 <시사저널>에서 탐사보도 전문기자가 되었다.

청와대, 검찰, 국정원, 조폭, 삼성, 종교계 비리 등에 관해 독보적인 탐사보도를 해오고 있다. 지금은 세계 곳곳에 숨은 비자금 저수지를 추적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주기자》《주기자의 사법활극》《악마 기자 정의 사제》등이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들어가는 글 신이 내린 선물 이명박

1장 오직 한 사람, 이명박을 소개합니다
돈을 믿는다
아들보다 돈이 먼저다
중국집 주인, 이명박 씨
이명박 따라 하면 감옥 간다

2장 돈의 신
가카에게 가는 길, 에리카 김
에리카 김 이야기 | 서른네 살 청년, 김경준 | 뉴클리어 밤 2007
이지형, 메릴린치 그리고 브림
시작부터 창대했다 | 위협받고 산다, 잘하고 있는 거다 | 4억 1천 6백만 캐럿짜리 다이아몬드 사기 |
11조 4천억 원을 날린 메릴린치
천재 사기꾼 둘의 담합
단군 이래 최대 사기사건
자꾸 죽는다
한국판 [오션스 일레븐]
치사하고 뻔뻔한 청계재단 | ‘도둑적’으로 완벽한 가족들 | ‘만사형통’, 이상득 |이상득의 아들 이지형 | 그들이 움직인다면 돈 때문이다 |MB는 조폭 스타일!

3장 저수지 찾기 프로젝트
비자금 저수지 1호, 2호, 3호, 4호
예습 파트너, 전두환
전두환 스타일 | 연희동 산책 | 1천4백억 원짜리 저수지 | 전두환 아들 감옥 보내기
저수지 찾기 실패 연대기
나의 소원 | 덜 먹어서 서운한 크리스티나 | 정체 모르는 사람이 준 정체 확실한 정보, 마농 | 원세훈, 외교행낭에 담긴 진실 | 가카가 이끄는 여행

4장 저수지는 있다
비자금 저수지 목격자, 앤서니
농협에서 생긴 일
MB 로드
비자금의 항구 토론토로
토론토의 첫날밤 | 이상해서 왔습니다 | 사기사건 주범의 왼팔, 프랑소와 문 |버림받은 공범 | 주범의 변호사를 만나다 | 빈털터리 공범의 비싼 변호사 | 주범과 거래한 외환은행 토론토 지점 | 주범을 사랑으로 감싸주시는 목사님
그래서 나는 케이맨으로 갔다
당당한 농협 마이너스의 손
농협아, 고소해!
나의 하루
꽃이 져도 나는 이명박을 잊은 적이 없다

5장 뉴클리어 밤
한 번 더 터트려보련다, 뉴클리어 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