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숲출판사
도서정보
[푸른숲 어린이 백과 4] 뚝딱뚝딱 발명
엠마뉴엘 케시르-르프티 글/ 베네데타 조프레·엔리카 루시나 그림/ 김현희 옮김
2019. 10. 28
11,000원
48페이지
9791156752516

 
인류의 꿈과 과학·기술이 만나, ‘발명’이 탄생하다!
21세기는 너무나 편리한 세상이에요. 스마트폰 클릭 한 번으로 신속하게 음식이 배달되고, 인터넷에 연결하면 지구 반대편에서 일어나는 일을 실시간으로 지켜볼 수 있지요. 이젠 드론이 치킨을 배달하는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아요!
《뚝딱뚝딱 발명》은 아주 오래전부터 인류가 꿈꿔 온, 더 빠르고 더 편리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바퀴와 배, 문자와 돈처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발명품에서, 우주로 향하는 로켓과 현대인의 필수품이 된 컴퓨터 등 최첨단 발명품까지, 발명의 과정을 생생하게 소개하고 있답니다.
발명의 과정이라고 하면, 역사책이 떠오를지도 몰라요. 하지만 이 책에서는 어떤 기발한 아이디어든‘과학·기술’과 만나야만 진정한 발명품이 된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하고 있답니다. 심지어 전혀 관련이 없어 보이는‘문자’마저도 종이와 인쇄술이라는 과학·기술과 만나야만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걸 상세하게 보여 주고 있어요!
그래서 이 책을 읽다 보면, 과학의 원리를 하나씩 하나씩 엿보게 된답니다. 바퀴의 활용에서 톱니바퀴의 모양을, 기차의 발전 과정에서 증기 기관차의 연료를, 문자의 발달에서 종이 만드는 방법을, 라디오가 작아진 이유에서 트랜지스터에 대해 알게 되는 식이지요.
《뚝딱뚝딱 발명》은 인류가 꿈꿔 온 소망이 과학과 만나 탄생한 획기적인 발명품을 보여 주면서, 지금까지 발전해 온 치열했던 과정도 놓치지 않고 알려 주고 있어요. 나팔 모양의 확성기가 달려 있어서 들고 다니기 힘들었던 라디오, 엄청난 전체 크기에 비해 화면이 겨우 손바닥만 했던 초창기 텔레비전 등 위대한 발명품들이 갑자기 뚝딱하고 등장한 게 아니라, 나름대로 힘든 진화(?) 과정을 거쳤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을 거예요.
아, 뤼미에르 형제가 영사기를 발명해서 처음 영화를 상영했을 때, 영화 속 증기 기관차를 본 관객들이 기차에 치일까 봐 비명을 지르는 상황에서는 웃음을 터트릴지도 모르겠네요!

생생한 이미지로 살피는 기발한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발명
《뚝딱뚝딱 발명》은 150여 컷의 최신 사진 자료들로 알차게 꾸미고 있어요. 마치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 역사적인 발명의 순간순간을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답니다!
특히 우리가 현재 신나게 잘 쓰고 있는 최신 기기들의 변화상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답니다. 커다란 상자와 같던 전화기가 다이얼 전화기를 거쳐 번호판 전화기로, 또 무선 전화기에서 스마트폰으로 변하는 과정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거든요.
컴퓨터는 또 어떻고요? 기원전에 발명된 주판이 컴퓨터의 조상이라고 하면 믿을 수 있겠어요? 주판이 파스칼린이라는 계산기로, 또 금전등록기를 거쳐 무게 30톤이 넘는 슈퍼컴퓨터 애니악으로, 그리고 노트북이 태블릿 컴퓨터로 변화하는 과정을 생생한 이미지로 감상할 수 있답니다! 그뿐인가요? 최초의 개인용 컴퓨터인‘애플Ⅱ’가 등장하고, 마우스 시제품을 사용하는 희귀한 장면은 덤이지요.
이렇게 다채로운 사진 이미지들을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우리 주변을 살펴보게 될 거예요. 책상 위의 볼펜, 노트, 스마트폰, 도로 위의 자동차와 버스, 집 안의 냉장고와 텔레비전, 심지어는 글자와 동전까지……. 생활 속 물품 중 어느 것 하나 발명의 손길을 거치지 않은 게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답니다.
이 책을 읽는 어린이 독자들은 생생한 사진을 통해 꿈을 담은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전을 거듭해 획기적인 발명품으로 탄생하는 과정은 물론이고, 위대한 발명이 어떻게 세상을 바꾸는지 체험할 수 있을 거예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독자 스스로 발명에 도전해 볼 수도 있겠지요! 더 빠르게, 더 멀리, 더 편리하게 살아가려는 인류의 꿈은 아직까지 현재 진행형이니까요.
 

지은이 : 엠마뉴엘 케시르-르프티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으며, 소르본 대학교에서 문학을 공부했어요. 지금은 프랑스의 여러 출판사들과 어린이를 위한 교양서를 펴내고 있답니다. 분야와 시대를 뛰어넘는 재미있고 유익한 어린이 책을 만들고 싶다고 해요.
그린이 : 베네데타 조프레·엔리카 루시나
이탈리아에서 태어났으며, 다양한 어린이 책에 공동으로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2013년에《요리조리 열어 보는 우주》로 영국학사원에서 우수 과학 도서에 수여하는 어린이 도서상을 받았답니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요리조리 열어 보는 음식》이 있어요.
 
옮긴이 : 김현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프랑스어와 영어를 공부했어요. 지금은 외국의 좋은 책을 쉽고 정확하게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답니다. 옮긴 책으로《언니들의 세계사》《모험 아틀라스》《지도와 그림으로 보는 참 쉬운 세계사》등이 있어요.
 

 
아주 먼 옛날에 사람들은 그냥 걸어 다녔어요. 물건은 등에 짊어지거나 질질 끌어서 옮겼지요. 그러다 약 5,500년 전, 바닥에 통나무를 여러 개 깔고 굴리다 ‘바퀴’를 생각해 냈어요. 바퀴가 발명된 후로 사람들의 생활이 완전히 바뀌었답니다.
--- p.6~7

옛날에는 멀리 있는 사람과 대화하거나 소식을 전하기 힘들었어요. 하지만 약 150년 전, 전화기가 발명되면서 생활이 크게 바뀌었지요. 이 위대한 발명품은 사람들이 쉽고 빠르게 소통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답니다.
--- p.24~25

1946년에 발명된 컴퓨터는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이 되었어요. 그러나 처음에는 게임도, 인터넷 검색도 할 수 없었답니다. 게임이나 인터넷은 아주 늦게 발명되었거든요. 초기의 컴퓨터는 오로지 계산만 했답니다!
--- p.38~39